한국경제 뉴스

검색창 보기 전체보기

오피스텔·소형 아파트…이젠 '투룸'이 뜬다

입력:2012-11-28 17:04
수정:2012-11-29 09:46
글자크기 조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다음달 서울 문정동에서 공급 예정인 오피스텔 ‘송파 아이파크’ 마케팅 담당자는 사전 수요조사 결과를 보고 깜짝 놀랐다. 주력으로 내세운 ‘원룸형’ 대신 분양이 제대로 될지 걱정했던 ‘투룸’에 수요자의 80%가량이 몰려서다. 그동안 주택시장에서 비중이 낮았던 방 2칸짜리 ‘투룸형 주거’가 소형 전세난 해소 대안으로 떠오르는 등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

◆투룸배치단지 분양 호조

28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투룸 형태의 주택이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달 계룡건설이 서울지하철 2·5호선 영등포구청역 인근에 공급한 ‘영등포 계룡 리슈빌’(441가구)은 업계에서 ‘실험단지’로 주목받았다. 철도사원아파트를 재건축한 이 단지는 원룸형이 아닌 투룸짜리 도시형 생활주택을 넣었다. 소형 아파트 수요층을 겨냥하고 아파트 수준의 편의시설과 서비스 공간을 제공한 것이다. 도시형생활주택은 ‘수익형 임대주택’이란 이미지와 달리 실수요자들이 몰리면서 분양 시작 두 달 만에 80% 넘는 계약률을 기록했다.

서울 왕십리 뉴타운2구역에서 공급된 전용 55㎡도 가장 먼저 계약을 마쳤다. 방 한 칸과 거실로 구성된 잠실 리센츠 27㎡는 최초 공급 때 1억9000만원대에도 미분양됐지만 지금은 4억원을 호가하고 있다. 서울 강남권 재건축 단지에서도 투룸 아파트를 포함시키려는 움직임이 나오는 이유다. 재건축을 추진 중인 가락시영도 일반·조합 분양 가구에 방 2칸짜리 39·49㎡를 1074가구나 포함시켰다.

일부 대형 건설업체도 소형 주택 개발에 착수했다. GS건설은 2인 가구 증가세를 고려하고 사업성을 높이기 위해 40~42㎡ 등 새로운 평면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기존에 적용되던 40㎡ 임대형 평면과 별도로 일반 수요자의 눈높이를 맞춘 투룸 평면을 개발할 계획이다.

◆앞으로도 투룸 수요 지속 증가

투룸 주택이 인기를 끄는 것은 아파트 수준의 품질을 원하는 2~3인 가구에 맞는 주택이 마땅치 않아서다. 통계청이 발표한 가구 구조 통계(2010년 기준)에 따르면 4인가구는 22.5%에 불과한 반면 2인가구(24.3%)와 3인가구(21.3%)를 합치면 전체 가구의 절반에 가깝다.

그러나 그동안 방이 두 칸인 전용 30~58㎡짜리 주택 공급은 미미했다. 최근 공급되는 오피스텔과 도시형 생활주택도 대부분 전용면적 30㎡ 이하 원룸 형태다. 아파트는 임대주택을 제외하면 대부분 단지에서 가장 작은 주택형이 방 세 칸짜리인 59㎡다. 주택 정책을 관할하는 국토해양부와 서울시는 소형을 ‘60㎡ 이하 아파트’로만 분류할 뿐 수요가 많은 투룸주택에 대한 정보는 없는 실정이다.

신혼부부나 한 자녀를 둔 가족은 대부분 전용 59㎡에 몰려 소형 전셋값은 고공행진이다. 지난달 입주한 서울 북가좌동 래미안e편한세상 59㎡의 전셋값은 2억2000만원 선으로 84㎡와 불과 3000만원 차이가 날 뿐이다. 곽창석 나비에셋 대표는 “소형 주택 전세난을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주택이 공급돼야 한다”며 “주거 품질이 열악한 원룸보다는 2~3인 가구가 살 수 있는 투룸 주택 수요가 크게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
구독신청 기사구입
1 2 3 4

관련뉴스 >

이 시각 많이 본 뉴스 >

맨위로